News
선병원, 간병인이 필요 없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확대 운영

홍보팀

 

-내과계에 이어 외과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확대 






선병원재단(이사장 선두훈) 대전선병원이 보호자가 필요 없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확대 운영한다. 


지난 4월 대전선병원과 유성선병원이 내과계 포괄간호 병동을 운영한 결과 환자와 보호자의 선호도가 높아 이번엔 외과계를 특화시켜 확대 운영한다. 


특히 내과와 외과를 구분 분야별 전문화된 집중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환자 및 보호자의 선호도를 충족시키는 것은 물론 치료 효과까지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간호 전문 인력이 24시간 입원환자를 돌봐주는 제도로 병원에서 보다 안전하고 수준 높은 입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간병비 부담도 개별적으로 간병인을 고용했을 경우 하루 평균 10만 원에 가까웠던 것이 본인부담 2만 원 내외로 큰 폭으로 줄어든다.


평일 1일 1회(18시~20시), 주말 2회(12시~14시, 18시~20시)의 별도로 지정한 시간 외에 보호자 및 면회객 방문이 일체 제한돼 안정적인 진료와 감염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된다.


선병원은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간호 인력을 충원했으며 전동침대와 콜벨시스템, 낙상방지센서 등 환자 안전과 편의를 위한 시설과 장비도 대폭 보강했다.


대상은 국민건강보험 환자, 의료급여 환자, 산업재해보상보험의 승인이 결정된 환자로 주치의의 입원이 결정되면 언제든 신청 가능하다.

 

이규은 경영총괄원장은 “가족 간병이 거의 불가능한 핵가족화, 직장인 시대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에 대한 환자와 보호자의 선호도와 만족도가 날로 증가하고 있다”며, “보호자가 병원에 상주할 필요가 없어 보호자의 경제활동 및 생활 안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2

2017/11

선병원, 디지털 X-레이 장비 도입
12

2017/11

대전선병원, 23일 ‘당뇨발의 날’ 맞아 건강강좌 개최
12

2017/09

대전·유성선병원, 선치과병원 추석 연휴 응급의료 시스템 가동
12

2017/09

대전선병원, 환자안전 및 소생을 위한 '인명구조 교육'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