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턱.얼굴.치아 외상 골든타임 놓치지 말아야

유길화

턱, 얼굴, 치아 외상은 지역적, 사회경제적, 문화적 요인 등 여러 가지 요소에 의해 다양한 형태로 발생한다. 현대사회에서 교통사고, 폭력, 다양한 스포츠 레저 활동 등의 원인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자전거 레저 활동으로 인한 얼굴 외상 환자의 증가세가 뚜렷하다. 턱, 얼굴 외상은 다른 부위의 외상과 달리 기능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심미적으로도 심각한 후유증을 유발할 수 있고 때로는 생명을 위협하는 응급상황을 초래하기도 한다. 소아외상환자의 경우 장기적으로 볼 때 성장장애, 안면비대칭 등의 문제까지 유발할 수 있다. 

 

턱‧얼굴 외상 발생 시 대처법과 치료방법을 유길화 대전선병원 구강악안면외과 과장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하악골 골절 정복>

<비골, 사골, 안와골절 정복>

 

 

▲ 턱‧얼굴 수술 구강악안면외과서 시행

 

턱, 얼굴 외상은 특히 치아 손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고 얼굴 외상의 치료 후에도 교합이상, 입을 벌리기 힘든 개구장애 등 장기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때문에 오랫동안 턱, 얼굴의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구강악안면외과가 이를 담당하고 있다. 

 

구강악안면외과는 악안면성형재건분야, 즉 턱과 얼굴 영역에 대한 선천적인 기형이나 종양, 외상 등에 의한 후천적 기관결손 및 추형을 기능적으로 되찾고 형태적으로 재건해 환자가 보다 정상적이고 심미적인 상태로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는 외과학의 한 분야다. 1962년 대한악안면성형재건외과학회가 창립된 후 교통사고나 싸움에 의한 악안면골 골절, 언청이, 안면기형, 주걱턱, 구강암, 낭종, 치아 임플란트 등의 수술과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오랜기간 안면 형태에 대한 연구를 지속한 만큼 얼굴 뼈 뿐만 아니라 피부, 지방층, 근육 등 심미적인 부분과 관련이 있는 연조직도 치료 범위에 포함된다. 얼굴의 늘어진 피부와 주름을 개선하는 안면거상술, 코‧눈꺼풀성형술, 흉터제거술, 피부박피술, 지방제거술 등도 치료 범위에 속하는 셈이다.

 

 

 


 

▲ 치아, 턱, 얼굴 외상 시 대처방법은

 

구강 내 출혈이 있을 경우 입을 헹군 뒤 피가 나는 부위에 거즈를 물어 지혈하고 즉시 치과치료가 가능한 응급실로 이송해야 한다. 치아가 완전히 부러지면 치아 신경이 노출돼 심한 통증을 유발하므로 즉시 응급실로 이송한 뒤 치아의 치수를 모두 긁어내는 치수발수와 같은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아가 완전히 빠진 경우 현장에서 식염수로 가볍게 세척하고 즉시 이가 빠진 부위에 집어넣은 뒤 가능한 빨리 응급실로 이송해야 한다. 만약 빠진 치아를 제자리에 즉시 넣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우유, 스포츠 음료, 식염수 등의 보존액에 빠진 치아를 넣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아가 빠진 후 30분 내에 다시 식립해 고정치료를 받으면 치아의 생존확률이 90% 이상에 달하지만 90분을 넘으면 치아가 살 수 있는 확률이 거의 없다. 

 

피부가 찢어지는 열상을 입었을 때는 상처부위를 식염수로 가볍게 씻은 뒤 적신 거즈를 1~2겹 올리고 그 위를 마른거즈로 압박해 환부가 달라붙지 않게 주의하며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가급적 열상 후 8시간 내에 봉합하는 것이 중요하다. 

 

턱이 빠졌을 때는 바로 응급실에 내원해 아래턱(하악과두)을 턱관절 내로 넣는 정복술을 시행해야 하며 습관성 탈구일 때는 보톡스 치료나 수술적인 요법이 필요할 수 있다. 턱이 골절되면 치아가 맞지 않고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즉시 응급실로 내원해 악간고정술과 같은 응급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눈을 다쳐 안와골절이 의심될 때는 다친 부위의 눈을 뜨지 않도록 안대 같은 것을 착용한 뒤 응급실에 내원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코뼈나 위턱뼈 등의 골절이 의심되면 콧구멍내로 거즈를 삽입한 뒤 목으로 피가 넘어가 기도를 막지 않는지 확인해야 한다. 지혈이 되지 않고 피가 목으로 넘어가는 증상이 있다면 기도확보를 위해 앉거나 서있는 자세를 유지하며 병원을 찾아야 한다. 

 

 

 


 

 

▲ 수술 후 합병증 등 예후 고려해 치료

 

구강악안면외과는 악안면골절, 악안면기형 등의 치료에 있어 여러 합병증을 예견해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수술을 진행한다. 피부가 찢어진 열상환자의 경우 골든타임인 8시간 내에 봉합을 시행해야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다. 향후 흉터가 발생할 경우에는 흉터제거술, 흉터축소주사술, 레이저흉터 제거술을 시행한다. 

 

턱, 얼굴 골절 환자들이 응급실을 찾으면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아래‧위턱을 악간고정술로 고정시키는 응급처치를 진행한 뒤 전신마취 후 골절부위를 맞추고 금속판을 이용해 고정술을 시행한다. 수술 후에는 대부분 정상적인 얼굴 형태와 음식을 씹는 저작 기능을 회복할 수 있지만 외상 정도에 따라 얼굴 부위의 감각이상, 시각장애, 치아통증, 교합이상, 저작장애, 상악동염(축농증), 턱관절 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같은 예후를 사전에 평가해 최소화할 수 있는 진료과별 협진 시스템이 중요하다. 

 

소아 외상 환자는 장기간 추적관찰 후 턱관절장애, 성장이상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 턱관절 수술, 안면윤곽수술 등을 진행한다. 또한 종양제거수술, 얼굴뼈의 분쇄골절 등으로 인해 악안면기형이 발생하면 자신의 뼈나 특수처리한 동종골 등을 이식하는 ‘이식술’과 결손 부위에 신체의 다른 부위 조직을 떼어 돌려 붙이는 ‘피판을 이용한 재건술’, 실리콘‧임플란트 등 인공매식체를 이용한 재건술 등으로 이마, 코, 귀, 광대뼈, 안구 주변 골 등 안면의 전반적인 기형을 개선하게 된다. 이 때 흉터제거술, 잇몸뼈 수술, 잇몸성형술 등도 함께 진행해 환자의 기능‧심미적 요구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이 같은 얼굴 외상은 무엇보다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교통사고 시 안면부 외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안전벨트를 꼭 착용해야 하며 스포츠 레저 활동을 즐길 때도 얼굴 전체를 보호하는 헬멧이나 입을 보호하는 마우스가드 등의 보호구를 착용해야 얼굴 외상을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안면부 외상이 발생했다면 얼굴 전체의 뼈와 치아골절 전반을 치료할 수 있고 구강내과, 정형외과, 신경과 등 다른 진료과 분야와 긴밀한 협진이 가능한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12

2017/11

1주일 연기된 수능, 추가된 기간 동안 건강관리는 어떻게?
12

2017/11

5년 상대생존율 10% 췌장암, 일찍 발견하면 희망이 보인다
12

2016/12

겨울철 남모를 고통 치질
12

2016/12

뇌졸중 재활치료 빠를수록 합병증 최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