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진료예약 진료안내 건강정보 고객서비스 병원소식 병원안내 회원서비스
 
 
 
QUICK MENU
- 첫 방문 간편예약
- 간편 상담신청
- 증상·질병으로 찾기
- 챗봇 간편상담·빠른예약
온라인 예약 예약 확인·취소
건강정보
선병원 건강칼럼
Health Columns
간편 예약    
온라인 예약    
진료과·의료진 검색
그 많던 치아는 다 어디로 갔을까, 고령사회 치아 관리법




노년기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여러 질병에 시달린다. 그중 하나가 치아질환으로 치아우식증(충치), 치경부(치아와 잇몸 경계부) 마모증, 치주질환이 대표적인 치아질환이다. 치아질환 치료시기를 놓치면 이가 하나 둘씩 없어질 수 있는데 치아 상실은 이차적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치아가 사라지면 음식물을 잘 씹지 못하게 되고, 음식물을 넘겨도 소화가 안 될 수 있다. 스트레스가 심해져 심리적으로 위축되기도 한다. 노인들에게 발병 위험이 높은 치아질환과 예방법을 유성선병원 치과 보철과 안진희 과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잇몸 경계나 치아 사이에 발생하는 충치, 찌릿한 통증 있다면 치과 방문해야
음식물 섭취 후 양치를 꼼꼼히 하지 않으면 입 안에 남아 있는 여러 성분이 세균에 의해 분해된다. 이때 생기는 산성 물질이 치아를 파괴하면 치아우식증이 발생한다. 발생에 연령을 가리지 않으며, 나이가 들어 발생하면 ‘노인성 치아우식증’이라고 한다. 이 치아우식증은 주로 잇몸 경계나 치아 사이에 발생하며, 당뇨 같은 전신질환, 약물 복용, 침 분비 감소로 인한 구강 건조, 섬세하지 못한 칫솔질 등이 원인이다. 별다른 통증이 없는 경우가 많아 조기에 발견하기 쉽지 않다. 가만히 있어도 찌릿한 통증이 발생한다면 이미 상당히 진행됐을 수 있어 반드시 치과를 방문해야 한다.





◆ 이가 파이고 시린 치경부 마모증, 칫솔을 잡은 손목을 돌리면서 칫솔질해야
치경부 마모증은 잇몸 경계부위의 치아 표면이 마모되는 질환이다. 칫솔질을 좌우로 빠르고 세게 하는 사람, 이를 악무는 습관이 있는 사람, 잘 때 이를 가는 사람,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에게 주로 발생하고, 찬물이나 찬바람에 치아가 닿으면 시리게 된다. 초기엔 패인 부분을 레진으로 메우는 치료를 하지만 치아가 많이 닳아 신경이 노출되면 신경치료와 보철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예방과 증상 악화 방지를 위해선 칫솔은 솔의 탄력이 부드러운 것을 선택하고 칫솔질 땐 아래에서 위로, 칫솔을 잡은 손목을 돌리면서 치아를 닦는 회전법을 이용해야 한다. 6개월 또는 1년에 한 번씩 정기검진을 받으며 치아 상태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 잇몸이 붓고 피나는 치주질환, 예방 위해선 양치질과 치실 사용이 중요
치주질환은 40대 이상 80~90%가 겪는다는 보고가 있을 만큼 흔한 질병으로, 치석(플라그)과 치태가 주요 원인이다. 음식물 섭취 뒤 양치질을 잘 하지 않으면 치태가 쌓이고 치태가 굳으면 치석이 생기는데, 치석에 세균이 서식하기 시작하면서 염증이 생긴다. 초기엔 통증이 없는 경우가 많아 치료시기를 놓치기 쉬워 자가진단법을 알아두면 좋다. 

대한치주학회에 따르면 ▲칫솔질 할 때 잇몸에서 피가 나는 경우, ▲치아가 뜬 느낌이 드는 경우, ▲잇몸 색이 벌겋게 변하고 부은 느낌이 들거나 건드리면 아픈 경우, ▲불쾌한 입 냄새가 계속 나는 경우, ▲치아와 잇몸사이에 농이 나오는 경우, ▲치아 위치가 씹을 때마다 변하는 경우, ▲치아가 흔들리는 느낌이 드는 경우, ▲이 사이가 벌어진 경우 등 하나라도 해당되면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치주질환을 예방하려면 음식물 섭취 뒤 바로 양치질을 하며 치실을 적극적으로 사용해야 하고, 구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아무리 잘 만든 틀니여도 적응 기간 필요 … 음식물 씹는 힘 줄어들어
질환이 악화돼 치아를 뽑게 되면 많은 분들이 틀니를 착용한다. 틀니의 종류엔 치아가 어느 정도 남았을 때 남은 치아에 걸어 사용하는 부분틀니, 치아가 다 빠졌을 때 사용하는 완전틀니, 특수 틀니로 치아 뿌리를 남겨 자석 등을 달아 고정하는 자석틀니, 임플란트 치아를 심어 특수 장치를 달아 고정하는 임플란트 틀니 등이 있다. 틀니를 아무리 잘 만들어도 바로 편히 사용하긴 어렵고, 대부분 1∼2달 정도 기간을 거친다. 입안에서 완전히 고정되지 못하고 조금씩 움직이기에 입안이 헐어 통증이 생기기도 한다. 발음이나 얼굴 모양도 어색해지며, 음식물 섭취에도 어려움이 따른다. 틀니로 씹는 힘은 원래 치아의 씹는 힘의 1/5 정도밖에 되지 않아 부드러운 음식을 최대한 천천히 씹어야 한다.





◆ 식사 후, 취침 시엔 반드시 틀니 빼야 … 틀니 사용 1년 지나면 보강 필요
틀니가 불결하면 구취나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식사 후엔 반드시 빼서 닦아야 하는데 일반 치약은 틀니를 마모시킬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다. 틀니 전용 치약, 연마제 없는 틀니 전용 세제 등이 좋다. 뜨거운 물은 틀니 모양을 바꿀 수 있어 찬물로 씻어야 한다. 취침 때는 틀니를 공기 중에 그대로 두면 건조해지고 변형될 수 있어 찬물에 담가둬야 한다. 2∼3일에 한 번씩 틀니 전용 세정제에 담가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틀니를 끼고 자면 잇몸 조직이 휴식을 취하지 못해 손상될 수 있고, 잇몸뼈가 더 빨리 흡수될 수 있다. 치아가 빠진 잇몸은 잇몸뼈가 점점 흡수되기 때문에 틀니를 1년 이상 사용하면 틀니가 조금씩 헐거워지고 음식물이 많이 끼며 잇몸이 아플 수 있다. 틀니가 깨지거나 헐거워진 경우, 깨진 부분을 수리하고 퇴축된 잇몸에 꼭 맞게 보강해주면 틀니를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다.





◆ 틀니 사용의 단점 해결하기 위해 임플란트 하기도
틀니 사용 시 음식물 씹을 때의 문제, 부정확한 발음, 잦은 장‧탈착, 세심한 관리법 등의 불편 때문에 임플란트를 하기도 한다. 임플란트는 임플란트 고정체를 잇몸뼈에 고정하는 외과적 수술과, 잇몸뼈에 고정한 후 고정체 상부에 보철물을 장착하는 보철 치료로 나눌 수 있다. 대개 1차 과정인 외과적 수술이 끝나면 임플란트가 고정되는 기간인 2~6개월 후에 보철 치료를 한다. 2018년 7월부터는 65세 이상에게 적용되는 임플란트 보험 혜택의 본인부담금이 50%에서 30%로 감소했다. 임플란트 치아 역시 수술 후에도 적절히 관리해야 한다. 닳거나 깨지면 고치거나 교체해야 할 수 있고, 양치를 할 땐 치아 구석구석을 쓸어 올리듯이 잘 닦아야 한다. 칫솔질로도 잘 제거되지 않는 부분들엔 치석이 쌓일 수 있어 6개월~1년에 한 번씩 스케일링으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대전선병원 전체 진료과